네팔, 불법 북한노동자 비자 연장시켜줘

앵커: 해외 북한 노동자 송환 시한이 채 한 달도 남지 않은 가운데, 일부 국가의 소극적인 대북제재 이행 행태가 관측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홍알벗 기자입니다.

네팔정부는 지난 달 6일, 지난 10월 31일 기준으로 자국 내 북한 국적자 33명이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중간 이행보고서를 통해 밝혔습니다.

하지만, 네팔 정부는 이행보고서 내용과는 달리 뒤로는 북한 노동자들의 자국 내 잔류와 그들의 노동행위를 묵인하거나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네팔 일간지 카바르훕(Khabarhub)은 최근, 네팔정부가 추방대상 북한 노동자의 비자, 즉 여행허가서 기한을 연장해 줬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네팔은 이행보고서에서, 북한 노동자들의 비자 만료일이 10월 31까지여서 돌려보냈다고 했지만, 돌아갔다고 밝힌 33명 가운데 6명의 북한 의사는 타나훈(Tanahun) 지역에 있는 ‘네-고려병원(Ne-Koryo Hospital)’에서 11월 6일까지 일을 하다 갔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방문비자를 갖고 당국의 허가도 없이 운영되는 병원에서 진료행위를 한 이들 의사를 포함한 북한 노동자 17명의 비자 만료일을 두 달 연장해 줬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습니다.

결국 비자 연장을 받은 북한 노동자들은 유엔 대북제재에 따른 북한 송환 기한인 12월 22일을 넘겨서 올해 말까지 네팔에 머물 수 있게 된 셈입니다.

태국, 즉 타이에서도 북한의 외화벌이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습니다.

호주, 즉 오스트랄리아 일간지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2일, 태국의 북한 식당 체험담을 실으면서, 대북제재 이행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력을 의식해 양군에 있는 북한식당의 문을 닫게 한 미얀마와는 달리 방콕의 북한식당은 성업중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이 매체는, 한국사람은 물론 서양인 관광객까지 이곳 북한식당에서 북한 종업원의 서비스를 받으며 평양소주와 대동강 맥주를 마시고 있지만, 종업원의 본국 송환 분위기는 전혀 찾아볼 수 없을 뿐만 아니라, 태국 정부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별로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북한인권위원회의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2일, 네팔과 태국 모두 유엔가입국이면서 국제 노동기구 가입국이기 때문에 유엔의 대북제재를 충실히 이행해야 하고,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면서도 임금의 대부분을 북한 당국에 바쳐야 하는 해외 북한 노동자들의 인권 또한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 유엔 가입국으로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지켜야 하고, 두번째로는 책임있는 국제 노동기구 가입국으로서 또한 북한 근로자들의 노동조건을, 근로조건을 제대로 지켜야 되는데요. 그러한 사업장에서는 절대로 제대로 지켜지질 않습니다.

Source: rfa_rss_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