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3차 미북정상회담 성사되면 성과 있을 것”

앵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3차 미북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반드시 성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지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미북 양국이 현재 연내 실무협상을 거쳐 정상회담을 하려는 시도와 노력을 하고 있다며, 향후 미북 비핵화 협상과 남북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 서울에서 집권 기간 5년 중 2년 반의 반환점을 맞아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서 남북관계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제3차 (미북) 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반드시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보고, 그러면 남북관계도 훨씬 더 여지가 생겨날 것입니다.

그는 또 “남북 관계는 제가 굉장히 보람을 느끼고 있는 분야”라며 “(2017년과 지금의 상황을 비교하면) 지금은 전쟁의 위험은 제거가 되고 대화 국면에 들어서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물론 대화가 아직까지 많이 성공한 것은 아니다. 언제 평화가 다시 무너지고 과거로 되돌아갈지 모른다”라며 “반드시 우리는 현재의 대화 국면을 성공시켜 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남북관계의 교착상태에 대해서는 “크게 보면 70년간의 대결과 적대를 대화와 외교를 통해 평화로 바꿔내는 일이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릴 수 밖에 없고 많은 우여곡절을 겪을 수 밖에 없다는 점을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그는 남북 경제협력 및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진출 기업들의 피해 대책과 관련해서는 “북한의 철도, 도로를 개량해주려면 물자와 장비가 들어가야 하는데 그러려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가 해결이 돼야 하고 결국 그 부분은 미북 비핵화 대화의 성공에 상당 부분 달려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한국에 정착한 탈북민 지원책과 관련해 “탈북민은 우리 헌법 정신에 의하면 우리 국민”이라며 “차별 없이 그들을 받아들이고 정부나 지자체에서 그분들에게 보다 많은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문 대통령은 강조했습니다.

Source: rfa_rss_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