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현안 문제를 해결하는 아이디어 대결 현장

11월 7일부터 10일까지 3박 4일간 제주 W360(더블유삼육공)에서 진행된 ‘2019 제주 블록체인 해커톤’이 마무리되었다.

이번 해커톤은 금융거래·자산관리, 에너지·환경, DID를 주요 주제로 그라운드X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활용한 서비스를 개발하는 아이디어 경진대회였다.

9월부터 약 한달간 진행된 참여자모집을 통해 총 202명이 신청하였으며 제출한 기획서를 포함한 선발심사를 통해 최종 44명, 11개팀이 참여 확정되었다.

첫째 날 7일(목) 팀별 소개시간을 시작으로 3박 4일간의 해커톤 여정이 시작됐다. 8일~9일은 운영공간인 W360 소개와 그라운드X 성기준 팀장을 포함한 7명의 멘토 소개가 진행되었고, 팀별 문제해결시간을 통해 각팀의 아이디어를 발전시키며 서비스 모델을 다듬어갔다. 마지막 10일에는 4일간 발전시킨 블록체인 서비스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최종 발표시간을 가졌다.

해커톤을 통해 발표된 아이디어는 총 11개이며, 모두 제주의 현안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블록체인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했다.

‘케이비케이비(KBK-B)’팀은 DID를 활용한 운전면허 대리인증 서비스 <I DID IT>을 발표하였고, ‘프루퍼테크’팀은 ‘운행 데이터 기반 맞춤형 자동차 보험 서비스’를, ‘소문도났제주’는 블록체인 기반 공유 킥보드 1회성 보험 ‘SAFE Me’를 선보였다.

‘비오티(BOT, Blockchain of Things)’팀은 DID를 활용한 숙박예약 및 시설물 제어 시스템‘을, ’브이포에이(V4A)’는 DID기반 구인구직서비스 ‘제주인(人)’을, ‘귤가다’팀은 제주 감귤선과장의 노동력 확보 위한 구인 및 근태 관리 플랫폼을 선보였다.

‘키스미(KISMI)’는 DID기반 제주도 여행자 원패스 서비스 ‘제주고’를, ‘비해피(BeHappy)’팀은 도내 축산폐기물 자동측정 시스템을 이용한 수질 관리 서비스 ‘돈(豚)워리’를, ‘댕댕이가 재주 부린다’팀은 DID를 활용한 반려견 등록 서비스를 통해 유기견을 방지 할 수 있는 방안을 발표했다.

‘친환경 제품 쇼핑 플랫폼‘을 소개한 ‘에코그라운드(ECO GROUND)’, 플라스틱 제품 추적시스템을 선보인 ‘플라스틱 아일랜드’까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다양한 제주의 문제에 대한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최우수상은 DID를 활용한 반려견 등록 서비스를 통해 유기견을 방지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선보인 ‘댕댕이가 재주부린다‘팀이 거머쥐었다. 우수상은 블록체인 기반 공유 킥보드 1회성 보험 서비스를 선보인 ‘소문도났제주’, DID기반 제주도 여행자 원패스 서비스를 소개한 ‘키스미’에게 돌아갔다.

수상팀에게는 그라운드X 초청 간담회가 예정되어 있으며, 그라운드X가 매년 개최하는 블록체인 개발자 포럼 ‘TXGX((Tech Forum by GroundX)‘에 참가자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한영수 제주도청 미래전략과장은 심사평을 통해 “참여자분들이 제주의 현안 문제에 대해 빠른 시간 안에 많은 정보를 파악했다는 점이 굉장히 고무적”이라며 “앞으로 꼭 함께 협업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발표된 아이디어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전정환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은 “우리 센터에서는 해커톤 외에도 블록체인 스타트업 모집과 함께 다양한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운영하고 있다. 오늘 발표된 서비스들이 발전가능성을 가지고 있다고 보여져 센터의 다른 프로그램들에 지원해보시기를 추천드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Source: Platum_rs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