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후드 의원 “중국의 미북협상 협력 회의적”

앵커: 미중 무역전쟁으로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하원의원이 북한 비핵화를 위한 중국 정부의 협력에 대해 회의적이라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민간 연구기관인 평화연구소(USIP)가 11일 개최한 대담회에서 다린 라후드(Darin LaHood) 하원의원은 미북협상에 있어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도 협력에 대해서는 확신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라후드 의원은 미중 갈등이 북한 비핵화 협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묻는 자유아시아방송(RFA) 질문에 중국은 북한의 주요 중재자라고 답했습니다.

그는 그러나 궁극적으로 비핵화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하는 방향에 달려 있는 것이라며 북한 당국의 결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라후드 의원은 그러면서 중국이 미북협상 문제 해결을 돕기 위해 개입할 기회와 여지는 언제든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라후드 의원은 그러나 표면적으로는 북한 비핵화에 대한 전적인 지지를 표명해온 중국이 진정으로 미북협상에 협조적일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회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라후드 의원: 우리가 원하는 결과와 목표를 이루기 전까지 나는 이에 대해 회의적일 것입니다.

(Until we have the result we want and our goal we want done, I’m going to be skeptical.)

라후드 의원은 아직까지 미국 정부가 기대하는 실질적인 결과를 보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라후드 의원은 또 지금까지 북한에 대한 미국 정부의 관여 정책이 매우 긍정적이고 이롭다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이날 행사에 함께한 릭 랄슨(Rick Larsen) 하원의원은 미국과 중국이 경제 부문에서 경쟁자이기도 하지만 북한 등 많은 국제 사안에 대해 협력해야 하는 관계라고 강조했습니다.

Source: rfa_rss_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