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북 사이버 해킹 피해국 17곳 조사

앵커: 북한의 사이버공격에 대한 유엔의 본격적인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북한 해킹공격을 막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보도에 홍알벗 기자입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단이 사이버해킹 피해 조사대상국으로 지정한 나라는 모두 17곳.

이 가운데 한국이 피해사례 10건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가 3건, 방글라데시와 칠레가 각각 2건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 밖에도 코스타리카와 감비아, 쿠웨이트 등 13개국은 1건 씩 피해 사례가 접수됐습니다.

각국 언론은 13일, 대북제재위원회가 최근 안보리에 제출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인용해 은행이나 가상화폐거래소에 대한 해킹으로 북한이 20억 달러 규모의 자금을 탈취했다고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유엔은 북한이 이렇게 탈취한 자금이 대량살살무기 개발에 사용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앞서 일본의 니혼게이자신문은 지난 7일, 이 보고서를 인용해 북한이 소프트웨어 개발자 등 IT, 즉 정보통신에 정통한 기술노동자를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그리고 중동 등에 수백 명을 보내 불법으로 가상화폐를 취득하는 공작을 맡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유엔의 보고서 제출과 때를 맞춰 사이버해킹 피해를 우려하는 나라들의 자구책 마련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습니다.

네팔 정부는 최근 북한의 사이버 해킹 공격으로 인한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고 수준의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지난 2017년 10월 힌두교 종교행사인 락스미 푸자(Lazmi Puja)에 온 국민의 관심이 모아진 틈을 타 북한 해킹집단이 네팔의 NIC 아시아은행에서 4천만 네팔루피, 미화로는 약35만 달러를 훔쳐 6개 나라에 있는 8개 은행으로 빼돌린 바 있습니다.

피해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 각국은 아직 공식적인 북한의 사이버 해킹 방어전략 등을 내놓진 못하고 있지만, 언론 보도를 통해 경각심을 일깨우는 등 바짝 긴장하는 모습입니다.

알 아라비아(Al Arabiya) 등 중동지역 언론매체와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의 언론매체인 펄스(Pulse) 등도 13일, 이번 보고서 내용을 일제히 소개하면서 북한의 해킹 공격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사이버 해킹 전문가들은 북한은 일찌감치 사이버 공격을 통해 상대국가의 컴퓨터 기능을 마비시키는 것뿐만 아니라 불법적으로 경제적인 이득을 취득하기 위한 능력을 갖추고 있었다고 말합니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스캇 라포이 연구원은 연구소 웹사이트에 북한의 사이버 공격 능력이 상당 수준에 올랐다고 이미 수년 전부터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스캇 라포이 연구원: 북한은 사이버공격을 위한 강력한 조직을 갖추고 있습니다. 아직은 러시아나 미국, 또는 중국의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지만 사이버공격을 위한 조직은 계속 발전하고 있습니다.

한편, 유엔과 사이버 해킹 피해 조사대상국 대사관은 이번 보고서 내용에 대한 입장과 향후 대처방안 계획 등을 묻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문의에 13일 오후까지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Source: rfa_rss_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