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씽, 과금 서비스 개시… 운행대수 3천대로 확대

피유엠피(PUMP, 대표 윤문진)가 출시한 O2O 결합형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 씽씽은 지난 4월 26일 강남지역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해 80일 사이 가입자 4만명을 확보했다. 이용 횟수는 18만회, 총 이동 거리는 20만km에 달한다.

씽씽이 과금체계를 도입했다. 요금제는 1000원에 5분 무료, 그 이후에는 1분당 100원으로 정했다. 유료모델 도입과 함께 전체 운행대수를 3천대 이상으로 늘린다. 씽씽은 시범운영 시작 당시 배터리 교체형 2세대 전동킥보드 500대를 도입해 경쟁력을 확보한 바 있으며, 원활한 운영을 위해 500대를 추가 배치했다. 7월 말까지 2천대를 더 배치하면 강남·서초 지역에서 가장 많은 기기를 운영하게 된다. 2세대 모델은 자체 주행 안전성 테스트에서 ‘A+’등급을 획득했다. 주행 시간은 4시간으로 1세대 대비 2배 더 길며, 큰 휠 사이즈와 서스펜션 탑재로 보다 안정적인 승차감을 제공한다.

윤문진 피유엠피 대표는 “80일간 시범운영을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요금제를 구축하고, 운행대수를 확장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며 “국내 최초 O2O 결합형 플랫폼으로서 다채로운 경쟁력을 갖춘 만큼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고, 나아가 친환경과 스마트시티 구축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씽씽’은 라이프케어 전문 브랜드 ‘띵동’과 컬래버레이션으로 운영을 차별화한 것이 특징이다. ‘띵동’의 24시간 콜센터를 통해 호출 시 메신저(라이더)가 30분 이내 출동, 실시간 배터리 교체 및 제품 점검·수리를 진행해 고객만족도를 높였다.

Source: Platum_rs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