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방부 “섀너핸 미 국방장관대행, 방한 일정 조율 중”

앵커 : 한국 정부가 패트릭 새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의 방한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대행이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국방부 관계자는 15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통화에서 “섀너핸 장관 대행의 방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의 교도통신도 이날 섀너핸 장관 대행이 다음 달 초 한국과 일본 방문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섀너핸 장관 대행은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아안보회의인 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한 뒤 다음 달 2~3일에는 한국을, 이어 3~4일에는 일본을 방문하는 일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섀너핸 장관 대행은 한국과 일본을 잇달아 방문하면서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최근의 북한 정세와 관련해 한·미·일 3국 간 연대 강화를 시도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에서는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과 회담을 열어 북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한반도의 안보 상황과 북한 정세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 한미 연합훈련과 향후 공조 방안 등을 집중 논의할 전망입니다.

일본에서는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과 함께 아베 신조 총리를 예방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섀너핸 장관 대행은 제임스 매티스 전 미국 국방부 장관 사임 후 지난 1월부터 장관 대행을 맡아 왔습니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방한에 대한 협의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15일 볼턴 보좌관 방한 추진 진척상황과 관련해 “방한 여부와 인원, 시기 등이 다 열려있는 상태에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9일 한국의 민관·민군 훈련 시기와 겹치지 않도록 5월 말로 예상되는 볼턴 보좌관의 방일 이전에 한국을 방문해 줄 것을 미국에 요청했다면서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의 연합뉴스는 청와대가 고 노무현 전 한국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차 방한하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면담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15일 오후에는 미국의 워싱턴타임스 대표단이 이태호 한국 외교부 2차관을 접견했습니다.

댄 버튼 전 미국 연방 하원의원, 제임스 울시 전 CIA 국장, 조셉 디트라니 전 북핵 6자회담 미국 차석대표,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 등으로 이뤄진 대표단은 이 차관을 만나 한반도 문제와 한미동맹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대표단은 한미동맹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면서 한미동맹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고 이 차관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설명했습니다.

Source: rfa_rss_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