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분화 땐 상상초월 피해… 미리 대비해야”

앵커: 백두산에서 심각한 화산분화 징후가 나타나고 있는데다 피해규모도 상상을 초월할 정도일 거라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분화시점을 미리 알기가 어려운 만큼 사전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보도에 홍알벗 기자입니다.

화산이 폭발하면서 칼데라, 즉 분화구 호수에 고여있던 물과 용암이 함께 흘러 내리면서 산아래 마을을 덮치고, 솟아오른 화산재 때문에 사방은 온통 암흑 천지로 변해 버립니다.

이러한 재난이 백두산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윤수 한국 포항공대 교수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15일 한국 국회도서관에서 마련한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의 토론회에서, 서기946년의 백두산 분화는 지난 2010년 아이슬란드에서의 화산분화보다 1천 배 이상 규모였는데 비슷한 규모의 화산분화가 또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지난 2002년부터 2005년까지 백두산 천지 인근에서 화산지진이 3천여 회 정도 발생했으며, 천지가 부풀어 오르는 등 심각한 화산분화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는 연구결과로 그러한 주장을 뒷받침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기상청의 우남철 지진전문 분석관은 다행히도 최근 들어 백두산의 폭발을 암시하는 징후는 크게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남철 분석관: 3,4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지진의 발생 횟수라든가 지열 등 (백두산 화산 분화와 관련한) 분석자료가 있었지만, 최근 1년을 전후한 관측자료를 보게 되면 딱히 활화산으로서의 활동이 활발하지 않다는 관측결과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현재 화산의 활동은 좀 더 안정적인 상태라고 볼 수 있습니다.

다만, 갑작스럽게 화산분화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백두산 주변국의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일단 백두산에서 화산분화가 일어나면, 화산재와 수증기, 그리고 열 등이 동절기에는 북서풍을 타고 북한과 한국, 그리고 태평양 쪽으로, 그리고 여름이나 가을처럼 남동풍이 불어오는 계절에는 중국 쪽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겁니다.

우남철 분석관: 화산의 활동으로 재난이 발생할 경우 대규모로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대규모 재난은 단시간 내에 대비할 수 없는 것이고, 그렇기 때문에 지금부터라도 차근차근 준비를 해야 만의 하나 발생할 수 있는 재난에 대응할 수 있을 겁니다.

화산의 폭발력에 따라 피해 규모가 달라질 수 있지만, 큰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화산분화 감시체계 구축과 꾸준한 연구활동, 그리고 주변국 간의 공조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Source: rfa_rss_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