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미, 남북-미북대화 선순환 위해 긴밀 공조”

앵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대화와 미북대화가 선순환할 수 있도록 미국과 긴밀하게 공조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빠른 시일 내에 미북대화가 재개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미 양국은 외교적 해법을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원칙을 재확인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남북, 미북대화의 선순환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남북관계와 미북관계의 선순환,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 강화 방안 등 한반도의 평화와 질서를 만드는데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한미 정상회담의 결과에 대해서는 2차 미북 정상회담 이후 제기된 불확실성을 제거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이번 한미 정상회담이 미북대화의 동력을 유지하기 위한 한미 간의 긴밀한 전략대화였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정상 간의 합의가 실무회담으로 이어지는 이른바 ‘톱다운’ 방식의 비핵화협상이 한반도 평화정착에 필수적이라는 점에 대해서도 양국이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정착 과정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역할이 크다는 점에 대해 사의를 표하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의지와 지도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결단하면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고 덧붙였습니다.

4차 남북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는 의사도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북한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남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미북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북한과 할 수 있길 바랍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대북특사 파견과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최고인민회의 제14 1차회의에서 이뤄진 김정은 위원장의 시정연설에 대해서는 “김 위원장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했다”고 언급하면서 북한이 3차 미북 정상회담의 의사를 밝혔다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시정연설에서 3차 미북 정상회담이 조건부로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미국이 올바른 자세로 북한과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는다는 조건”을 내걸며 올해 말까지 기다릴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한국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하지 말고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한 부분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Source: rfa_rss_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