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북 협상 ‘플레이어’…여전히 중요 역할”

앵커: 미국의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미북 협상에서 중재자 역할을 자처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로버트 갈루치 전 미국 국무부 북핵특사는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부터 미북관계 개선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힐 전 차관보는 2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최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문재인 정부를 가리켜 ‘중재자’가 아닌 ‘플레이어’, 즉 ‘참가자’라고 지적한 데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습니다.

힐 전 차관보는 한국 정부가 미국의 동맹으로서 미북 협상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미국과 논의하는 역할을 해야한다며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된다고 못박았습니다.

그는 다만, 한국이 북한과 지속적으로 대화 창구를 유지하면서 미북이 비핵화에 합의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힐 전 차관보: 한국은 플레이어이고, 플레이어여야 합니다. 한국은 개별적 창구를 통해 북한과 대화를 이어나가면서 미북 간 견해차를 좁힐 수 있도록 미국과 협의해야 합니다.

힐 전 차관보는 다만 한국 정부가 다른 동북아 지역 국가들과 같이 ‘플레이어’이긴 하지만 미국의 동맹국이고 한반도 문제와 직결되는 당사국인 만큼 중국, 러시아와는 다른 성격을 가진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로버트 갈루치 전 북핵대사는 2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가 아닌 어떤 행정부였더라도 미북 사이에서 성공적인 합의를 이끌어내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한국 정부로서는 최선을 다했지만 비핵화 정의와 범위에 대한 미북 간 근본적인 입장 차이로 회담이 결렬됐다는 게 갈루치 전 대사의 설명입니다.

갈루치 전 대사는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초부터 미북 간 대화가 시작되고 두 차례에 걸친 정상회담이 개최될 수 있도록 일조한 점은 높게 평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갈루치 전 대사는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있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의중에만 집중하기 때문에 미북 협상에서 한국 정부의 역할은 제한적일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도 한국은 북한과 추가 회담 등을 통해 대화와 관계를 이어가면서 향후 성공적인 미북 협상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나가야 한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갈루치 전 대사: 문재인 정부가 미북 관계에서 제한된 영향력을 갖는다는 의견은 맞다고 생각합니다. 북한은 미국 워싱턴에서 나오는 결정을 신경쓸 것입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가 북한과 다시 관계를 이어가려는 노력은 좋은 것입니다.

한편 갈루치 전 대사는 미북 대화가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한국 정부는 한미 동맹을 약화시키지 않는 선에서 남북 협력사업을 진행시켜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Source: rfa_rss_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