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초점] 최선희 발언 진의는?…폼페이오 “협상 지속 가능성 보여”

북한에 계신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RFA뉴스초점입니다. 진행에 홍알벗입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최선희 부상이 15일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은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면서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러시아 타스통신과 AP통신 등이 이날 보도했습니다.

최 부상은 또 미국은 지난달 제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며 북한은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 지, 그리고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을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최 부상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15일 오전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 행정부는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 우리는 북한과 (비핵화) 대화와 협상을 계속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최 부상의 기자회견 발언을 보았는데 그녀는 협상이 지속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김정은 위원장이 핵실험과 미사일 모라토리엄 즉, 실험중단을 유지할지 안 할지 결정할 것이라는 최 부상의 발언에 대해 김 위원장이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수 차례에 걸쳐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며 그 약속을 지키킬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 청와대는 15일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하겠다고 밝힌 최선희 부상의 발언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히고 미북 간의 비핵화 협상이 재개되도록 한국 정부차원의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최선희 부상은 평양 기자회견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 결렬의 책임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에게 돌리면서도 미북 지도자들 간의 관계가 “훌륭하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안드레이 란코프 한국 국민대 교수는 북한이 완전히 대화의 판을 깨려는 건 아니라는 진단을 내놨습니다.

란코프 교수: 최선희 부상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개인적으로 관계가 좋다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정말 대화의 판을 깨려고 했다면 이렇게 말하지 않았을 겁니다. 북한은 미국으로부터 더 많은 양보를 얻어내기 위해 압박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일본의 가나스기 겐지 북핵협상 수석대표와 만나 2차 미북 정상회담 후속 대응 방안을 협의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러시아에 이어 20일부터 이틀 동안 벨기에, 즉 벨지끄 브뤼셀에 있는 유럽연합 본부를 찾아 연설한 뒤 헬가 슈미트 유럽연합 대외관계청 사무총장을 만나 한반도 상황에 대한 의견 교환 뿐 아니라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합니다. 김인철 한국 외교부 대변인입니다.

김인철 대변인: 이번 본부장의 러시아와 유럽연합 방문은 북핵 문제 관련 직접 당사국으로서 한국 입장을 주요 관련국에게 설명하고 지지를 얻기 위한 목적과 국제사회의 북핵 문제, 한반도 문제 해결 의지를 결집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입니다.

—————–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14일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에서 열린 국방예산 관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평화과정 지원과 군사작전에서 한국군 책임 확대, 그리고 기초적 군비태세 유지 등 3가지 목적을 위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이 조정되고 있다며 이달 말 한국 국방장관과 만나 이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섀너핸 대행: 저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과 대화를 해오고 있습니다. 저는 (한미 양국 군의) 군비태세가 저하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우리는 필요한 군사력을 갖게 될 것입니다.

그러면서 섀너핸 대행은 여전히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은 미국에 급박한 우려라고 말했습니다.

——————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이 13일, 올해부터 2021년까지 향후 3년 동안 시행할 대북 지원 전략 보고서를 내놨습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3년 간 세계식량계획의 대북 영양지원은 기아종식을 목표로 북한 주민들의 식량안보를 강화하고 영양실조를 감소시키는 방향으로 이루어지게 됩니다.

이에 따라 북한의 어린이와 임산부, 수유모, 그리고 결핵환자 등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영양지원을 제공하고 지역별 식량 생산능력을 강화함으로써, 2025년까지 북한 주민들이 안정적으로 영양섭취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게 됩니다.

RFA 뉴스초점, 오늘 순서는 여기까지입니다. 지금까지 홍알벗이었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Source: rfa_rss_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