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미주 한인 이산가족상봉 촉구 법안 발의

앵커: 최근 한국 통일부가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추진하기 위해 미국과 독자제재 면제를 협의하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미국 하원에서는 북한에 가족을 둔 미주 한인의 이산가족상봉, 또는 화상상봉을 촉구하는 법안이 전격 발의됐습니다. 2차 하노이 미북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미북 간 입장차가 보다 확고해진 가운데, 미국 의회 내 이런 움직임이 미북 사이에 유화적인 대화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한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에 가족을 둔 미주 한인(Korean Americans)의 실제 이산가족상봉, 혹은 화상상봉의 추진을 명문화하는 법안이 미국 하원에서 14일 전격 발의됐습니다.

이 법안은 지난해 10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들이 북한에 살고 있는 사랑하는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모든 일을 해달라”고 촉구하는 서한을 보낸 그레이스 맹(민주∙뉴욕) 하원의원이 대표 발의자로 나섰고, 많은 한인이 거주하는 지역구를 대표하는 것으로 알려진 롭 우달(공화∙조지아) 하원의원이 공동발의자로 동참했습니다.

당시 맹 의원은 서한을 통해 “한국전쟁이 끝난 지 오랜 시간이 지났고, 많은 가족이 노년기로 접어들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면서 미주 한인 이산가족 상봉을 미 행정부가 최우선 정책으로 삼기를 촉구했습니다.

미국 의회에서 미주 한인의 이산가족상봉 문제를 다루는 수단으로 결의안 대신  무게감이 더 크다고 할 수 있는 법안의 형식을 채택해 주목됩니다.

발의에 앞서 RFA, 자유아시아방송이 입수한 이 법안의 초안은 “1953년 7월 27일 판문점에서 서명한 군사 정전 협정 체결 이래 미주 한인들과 북한의 이산가족 간의 접촉이 거의 없었다”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Source: rfa_rss_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