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교당국자 “미북, 실무협의서 영변 핵시설 폐기 집중할 것”

앵커: 한국 외교부의 고위당국자가 미북이 2차 정상회담을 개최하기 위한 실무협의에서 북한 영변 핵시설 폐기와 이에 대한 미국의 상응조치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외교부의 고위당국자가 31일 북한 영변 핵시설의 폐기가 이뤄진다면 이는 완전한 북한 비핵화의 중요한 진전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이 같은 기조를 보이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북이 2차 정상회담을 개최하기 위해 실무협의를 갖는 과정에서 영변 핵시설 폐기와 이에 대한 미국의 상응조치를 집중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영변 핵시설 폐기는 북한이 먼저 얘기했기 때문에 이에 집중하고 다른 것으로 넘어갈 것”이라며 “한미는 영변 핵시설의 폐기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중요한 진전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 당국자는 “오랜 기간동안 영변 핵시설은 북핵의 기본이자 중심이었다”며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기를 완성시키는 과정이 먼저 이행될 것 같고 이 과정에서 미국의 여러 상응조치도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3차 남북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상응조치를 하면 영변 핵시설을 영구히 폐기하는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 당국자는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가 미국의 상응조치로 고려될 가능성은 낮게 봤습니다. “대북제재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여전히 확고하다”는 겁니다.

이 당국자는 “한국 정부 입장도 조건이 마련되는 데에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재개한다는 것”이라며 “대북제재와 관련해 미국의 입장은 아직 바뀐 게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미북이 협상을 하면서 개성공단을 갖고 협상하는 것은 떠오르지 않는다”라고 재차 밝히기도 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의 대가로 원하는 것에 대해서는 평화체제 내에서의 체제보장 혹은 미북관계 개선, 북한 주민들의 생활수준 향상 등이라고 말했습니다.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해서는 향후 한달 간 미북 간의 접촉이 관건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 당국자는 “지난해 1차 미북 정상회담 당시처럼 의제 논의와 경호, 의전과 관련한 실무 논의 등 두 갈래로 (실무협의가) 진행될 것”이라며 “2차 정상회담의 결과로는 공동성명, 선언이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스웨덴, 스웨리예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열린 남북미 회동에 대해서는 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런 형태의 남북미 3차 회동이 이뤄진 것은 30년 북핵 협상 역사에서 처음이고 북한이 한국의 참여를 거부하지 않은 것에 의미를 둬야할 것 같다”며 “이런 협상 형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의 새로운 북한측 협상 책임자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대사에 대해서는 “국무위원회 소속으로 한국의 청와대 같은 곳의 인사”라고 평가했습니다. 최선희 외무성 부상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계속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청와대는 31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2차 미북 정상회담 준비 관련 동향을 점검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날 “NSC 상임위원들은 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미북과 계속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Source: rfa_rss_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