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해외에서 ‘김일성김정일기금’ 모금에 총력 기울여

앵커: 북한이 해외주재 무역기관과 식당 등에서 ‘김일성김정일기금’ 모금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각국에서 영업중인 북한 식당과 외화벌이 업소들에는 어김없이 북한 선전물과 ‘김일성김정일기금’규약과 회원규정으로 거의 도배하다시피 하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관련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시의 한 소식통은 3일 “현재 외국에 나간 우리(북한)일꾼들이 ‘김일성김정일기금’ 조성사업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면서 “대북제재로 외화벌이가 신통치 않게 되면서 ‘김일성김정일기금’ 조성 명목으로 어떻게든 외화자금을 확보하라는 지시가 내려왔기 때문”이라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요즘 외국에 진출한 무역회사 소속 기업들에 주재국의 언어로 된 ‘김일성김정일기금’규약과 회원규정(잠정)이 인쇄된 안내문이 대량으로 전달되었다”면서 “이 소책자에는 기금리사회(이사회) 회원가입 절차와 연 회비액수, 납부절차와 사용용도, 기부금납부자에 대한 각종 우대 내용이 상세히 나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잠정 확정된 ‘김일성김정일기금’ 규약과 회원규정에 따르면 회원이 되려면 가입 등록비와 회비납부를 의무화하고 있다”면서 “가입 등록비는 개인은 년 500유로, 단체는 1만유로이며 연회비는 개인은 연 700유로, 단체는 2만 유로의 회비납부를 명시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김일성김정일기금의 목적에 대해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를 생전의 모습으로 영원히 높이 모시며라고 밝혔다”면서 “이어서 대원수님들의 유훈을 받들어 사회발전을 위한 사업에 이바지할 것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김일성김정일기금’ 회원에 가입하라는 대대적인 선전에도 불구하고 현지인들이나 기관들의 반응은 싸늘하다”면서 “핵개발과 미사일 위협으로 국제사회로부터 전방위적인 제제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김일성김정일기금’ 회원가입에 선뜻 나설 외국인이나 단체는 거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양시의 또 다른 소식통은 4일 “요즘 중앙에서 외국에 진출한 업체들에 ‘김일성김정일기금’규약과 회원규정이 인쇄된 외국어 책자를 대량으로 전달했다”면서 “중국과 러시아, 동남아, 중앙아시아 등 각국에 진출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기금 회원가입을 독려해 더 많은 외화를 벌어들이도록 압박하는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당초 ‘김일성김정일기금’이사회는 2012년에 창립되면서 자발적 회원을 모집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다”면서 “하지만 기금모금에 차질이 빚어지자 요즘엔 외국인을 주로 상대하는 해외의 식당이나 전시장, 물품 판매점, 병원 등 근로자가 파견되어 일하는 업체에도 ‘김일성김정일기금’에 관한 선전자료를 비치하고 회원 모집에 혈안이 되어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요즘 해외에서 ‘김일성김정일기금’ 회원에 가입하고 회비를 납부한 사람들에게는 보상으로 북한초청이나 ‘김일성김정일기금증서’를 증여하고 있지만 외국인들에게 이런 것들이 왜 필요하겠냐”고 반문했습니다.

Source: rfa_rss_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