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韓메이커들의 7번째 축제 ‘메이커페어 서울 2018’

메이커페어 서울2018에 전시된 ‘메이키’ 로봇. 메이키는 전세계 메이커페어의 마스코트다. /사진=플래텀DB

국내외 ‘메이커(Maker)’들이 서울에 모였다.

29일부터 30일 양일간 메이커들이 직접 만든 작품을 관람, 체험하고 만드는 이들의 이야기와 경험을 들어보는 메이커페어 서울 2018행사가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 T0문화마당에서 열렸다.

메이커페어는 메이커들이 모여서 직접 만든 것을 보여주고 설명하는, 메이커들의 축제이다. 캘리포니아 산 마테오에서 2006년 처음으로 시작된 메이커 페어는 이제 전 세계 45개국에서 연 220회 이상 진행되고 있다. 2012년에 시작된 메이커 페어 서울은 국내 최초로 메이커 운동을 국내에 소개한 행사이자 1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국내 최대 메이커 행사다.

블로터앤미디어 주최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3D 프린팅 작품을 비롯해 드론, 로봇, 전기자동차, 전동카트, 악기, 스마트 장난감, 오토마타, 업사이클링 제품 등 분야 기술과 예술이 결합된 프로젝트가 선보여졌다. 메이커로 참여하는 전시 팀은 총 108개로, 500여 명의 메이커가 참여했다.

행사 첫날인 29일에는 전문 메이커들에게 작품이 만들어지는 과정, 그 과정에서 느낀 즐거움 그리고 노하우에 관한 내용이 담긴 세미나가 진행되었다. 총 8개로 진행되는 세션에는 메이커 페어 서울 해마다 발전시킨 작품으로 전시에 참가하는 메이커 페어 서울 류승완 메이커, 세계 메이커 페어에 참가한 후기를 전하는 전다은 메이커, 군대에서의 메이킹 경험을 전하는 김동석 메이커를 포함한 총 8명의 연사가 각각 자신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팹브로스가 진행하는 자작카트 경주 대회 ‘카트 어드벤처’와 ‘메이키 로봇’ 전시도 진행되었다. 카트 어드벤처는 직접 만든 전동카트를 타고 달리며 레이싱 및 장애물 경기를 펼치는 행사 속 행사다. 공개 모집으로 구성된 총 12개 팀이 자작카트를 가지고 출전했다. 또한, 시민들이 직접 카트를 타고 조작해볼 수 있는 카트 체험 시간이 별도로 운영되어 참여형 행사로 관람객의 호응을 얻었다. 메이커 페어의 마스코트인 로봇 ‘메이키’ 역시 초대형으로 제작되어 3년째 행사장에 등장했다.

올해 메이커페어 서울에는 어린 자녀를 동반한 가족 단위 관람객이 많았고 만들기, 과학 등에 관심 있는 청소년들이 다수 참가하였다. 전반적으로 전시 규모는 전년도와 비슷했지만, 전시 사용 공간은 전년보다 확대되었고 밀도 있는 행사로 진행됐다.

이하 메이커페어 서울2018 현장.

Source: Platum_rs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