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 “비핵화 의지 확고부동…핵무기 이전 안해”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북한의 비핵화 의지는 확고하지만, 일방적 핵무장 해제는 있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리 외무상은 29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3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기조연설에서 “미국에 대한 신뢰가 없이는 우리 국가에 대한 안전에 대한 확신이 있을 수 없다”며 “그러한 상태에서 우리가 일방적으로 핵무장을 해제하는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북한 정부의 의지는 확고부동하지만, 미국이 충분한 신뢰감을 가지게 할 때에만 가능하다며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리 외무상은 “조미공동성명이 이행되면 조선반도에 조성된 현재의 완화기류는 공고한 평화로 정착되고 조선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도 실현될 것”이라며 “그렇게되면 조선반도는 아시아와 세계의 안전에 기여하는 평화와 번영의 발원지로 전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리 외무상은 “조미공동성명이 원만히 이행되려면 수십 년간의 쌓여온 조미 불신의 장벽을 허물어야 한다”며 “여러 대화와 협상들의 합의 이행과정이 결실을 보지 못한 것은 서로 불신이 제대로 해소되지 못해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핵시험과 대륙간 로켓 시험을 중지하고 중대한 조치들을 취했으며, 지금도 신뢰 조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리 외무상은 “이에 대한 미국의 상응하는 화답을 보지 못하고 있다”며 “반대로 지금 미국은 선 비핵화만 주장하면서 강압적 실현을 위해 제재를 높이고 있고 종전선언 발표까지 반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리 외무상은 “제재로 우리를 굴복시킨다는 건 모든 이들의 망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어떤 경우에도 핵무기·핵기술 이전을 하지 않을 것을 확약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리 외무상은 연설에 앞서 28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을 가졌습니다.

이날 유엔은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리 외무상과 면담을 갖고, 한반도에서의 신뢰구축과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을 환영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유엔은 이날 면담에서 리 외무상의 발언 내용을 따로 공개하지는 않았습니다.

Source: rfa_rss_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